복면가왕 네잎클로버 정체는 최유정. 사진:mbc

 

이번 주 복면가왕을 보면서 다시금 반전을 발견하게 만드는 시간이었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전 포미닛의 멤버였던 전지윤과 전 아이오아이의 멤버였던 최유정이 있었다. 우선 복면가왕 인형뽑기로 나온 전지윤은 1라운드 첫번째 무대에서 복면가왕 노래자판기와 맞붙게 되었다. 두 사람이 불렀던 노래는 김건모의 아름다운 이별. 그리고 복면가왕 네잎클로버로 나온 최유정은 복면가왕 드림캐처와 2ne1의 어글리를 불렀다.

 

 

공교롭게도 이날 1라운드에서 탈락한 전지윤이나 최유정은 둘다 래퍼라는 것이나 둘다 대중에게 잘 알려져있다는 공통점이 있었다. 대중에게 잘 알려진 사람들이라 사실 가면을 벗으면서 정체를 공개할 때가 더 재미있는 시간이었음을 부인할 수가 없다. 모르는 사람이 아니라 그렇게 잘 알려진 사람이었다는 점에서 그 얼굴을 공개하는게 놀라운 일이 되니 말이다.

 

복면가왕 인형뽑기 정체는 전지윤이었다. 사진:mbc

 

그런데 특별히 이 두 사람은 둘 다 래퍼임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가창력을 보여주었다는 점에서 제대로 이득을 본 출연이라고 말을 할 수 있겠다. 사실 복면가왕 1라운드 탈락이라고 말을 하면 흔히 잘 못해서 떨어졌다고 말을 하며 끝낼수도 있겠지만, 전지윤이나 최유정의 경우는 완전히 달랐다. 못해서 탈락한게 아니었다. 충분히 잘했지만 상대가 더 많은 표를 받았을 뿐이었다.

 

사실 복면가왕 인형뽑기의 전지윤. 상당히 내공이 있어보이는 노래를 제대로 표현할 줄 아는 모습이었다. 여기에 2라운드에 불렀던 금요일에 만나요라는 노래는 너무나도 여유가 느껴져서 무대에 한두번 서본게 아닌 가수의 느낌을 제대로 받게 하는 목소리였다. 특별히 너무나도 달콤한 그 목소리는 래퍼라는 것이 제대로 반전을 이끄는 모습이었다. 전혀 손해가 되지 않는 그런 출연이었던 것.

 

최유정의 1라운드 탈락. 너무 안타까운 상황이었다. 사진:mbc

 

복면가왕 네잎클로버로 나온 최유정도 마찬가지다. 사실 개인적으로는 복면가왕 드림캐처보다 더 노래가 좋았다. 귀가 번쩍뜨이는 맑고 차분한 음색에 초반에 비해 후반에 힘이 있는 목소리는 사실 꽤나 노래한다는 사람이라는 느낌을 전하기에 충분했다. 이후에 니가 뭔데라는 곡을 부른 것도 충분히 여유있는 목소리와 그루브. 그리고 투명한 이쁜 소리로 이목을 집중시킬만 했으니 누가 봐도 가수라고 할만했다.

 

그랬는데 래퍼로 더 많이 모습을 보였던 최유정이었다니. 당연히 반전에 반전일 수 밖에 없었던 상황이었다. 결국 전지윤과 최유정. 이 두 사람은 이번 복면가왕 출연으로 인해서 정말 그 가치를 제대로 높이지 않았나 싶다. 출연하길 정말 잘 결정했다고 말을 해주고 싶을 정도다.

 

Posted by 내가 하고픈 이야기 끝없는 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