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주 썰전은 안민석 하태경 의원이 출연했다. 청문회 스타로 떠오른 여러 사람들 중에서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과 새누리당 하태경 의원이 나오게 된 것. 앞서 전주 썰전에서는 표창원 장제원 의원이 나와서 화제가 된 적이 있었다. 사실 탄핵 명단 공개와 관련되어서 썰전이 오갔던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과 새누리당 장제원 의원의 대립은 꽤나 화제였었다.

 

 

그리고 썰전에서는 여느 스타들 못잖은 화제성을 누리고 있던 두 사람을 썰전에 불러오는 썰전판 절친노트로 관심을 끌었었다. 아무래도 사람들은 미디어를 통해서 보여진 두 사람의 고성이 오가는 모습만 본 상황이라 두 사람이 한 자리에 만난다는 것이 궁금증을 일으킬 수 밖에 없었다. 그리고 지난 주 썰전에서 장제원 표창원 두 의원은 예상(?)과 달리 훈훈한 모습을 보여주면서 좋은 마무리와 재미를 같이 주었었다.

 

 

당연히 시청률이 좋을 수 밖에 없었는데, 이번 주에는 썰전에서 안민석 하태경 의원을 게스트로 초대한 것이다. 이 두 의원들은 앞서 나왔던 의원들과 달리 무슨 대립(?)관계가 있었던 것은 아니었기에 그렇게 화제가 될 수는 없었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썰전의 변화를 볼 수 있는 부분이었다. 앞서 표창원 장제원 두 의원의 출연 이후에 또 안민석 하태경 두 의원이 나오는 것은 자연스레 썰전이 이런 변화를 꾀하는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만든다.

 

 

전원책 유시민 두 패널들의 이야기로도 충분히 재미가 있지만 여기에 마치 주마가편처럼 더 흥미를 끌 수 있고, 더 썰전의 내용을 풍부하게 할 수 있는 화제의 인물들을 녹화장으로 불러들이는 모습인 것이다. 한주는 긴가민가하지만 2주 연속 이런 모습을 보이는 것은 충분히 썰전의 변화의 모습을 짐작할 수 있게 하는 것이다.

 

그리고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청문회 장소에서 있었던 흥미진진한 뒷 이야기를 썰전에 나온 안민석 하태경 두 의원을 통해서 듣는 것은 그 자체로도 재미가 있었고, 또 여기에 야당과 여당의 각 인물들이 나와서 이야기를 나누는 것으로 훈훈한 모습이 되었기 때문이다.

 

서로간에 대화가 이어지고 서로의 관점을 엿보게 되는 것. 비록 국회의원들이 나름대로 해오고 있었겠지만 썰전을 통해서 서로간에 더 상대의 의견을 들을 수 있고 또 국민들도 그 대화를 알 수 있게 한다는 것은 국회의원들이 보여주어야 할 바른 모습이라고 생각이 된다. 썰전이 이렇게 화제의 인물들을 초대해서 이야기를 나누는 것. 앞으로도 계속해서 해주길 바라는 모습이다. 새로운 코너로의 정착을 바란다.

 

신고
Posted by 내가 하고픈 이야기 끝없는 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newghealth.tistory.com BlogIcon 차세대육체적 2016.12.24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관리자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는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