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수박씨 강균성 바람기억이 내눈물모아보다 먼저 나왔더라면...

 

복면가왕 수박씨 정체는 강균성이었다. 지난 주부터 왠지 강균성필이 계속 난다는 생각이 들어서 복면가왕이 한번 출연한 사람을 또 출연시키며 이 또한 편견이라는 틀로 다룰 것 같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맞았다.

 

강균성의 정체가 드러나자 한번 출연했던 사람이라는 이야기가 나왔고, 그 또한 편견이라는 이야기까지 나왔으니 말이다.

 

 

확실히 강균성은 이번에는 자신의 목소리를 감추지 않고 나왔다. 자신이 잘하는 스타일로 승부를 보려고 했던 복면가왕 수박씨 강균성은 2번째 라운드에서 9대 복면가왕에 오른 복면가왕 고추아가씨에게 패배하고 말았다.

 

 

복면가왕 수박씨 내 눈물모아. 사진:mbc복면가왕

 

 

두번째 라운드에서 강균성이 불렀던 곡은 고 서지원의 내 눈물 모아. 그리고 복면가왕 고추아가씨는 김건모의 사랑이 떠나가네를 불렀다.

 

두 사람의 대결을 개인적으로 말하면, 어느 누가 올라가도 펼 차이가 없다는 생각이 들었다. 둘 다 어느 정도 기본이상을 해주었기 때문이다. 어느 한 사람이 너무 압도적으로 못하거나 너무 압도적으로 잘하지 않았기에 누가 올라간다고 해도 누가 떨어진다고 해도 이상할 것은 없는 상황이었다.

 

복면가왕 수박씨 내 눈물모아. 사진:mbc복면가왕

 

하지만 한가지 아쉬움이 드는 것이 있다. 복면가왕 수박씨 강균성이 이왕 자신의 목소리를 내려고 했던 거라면, 그냥 두번째 라운드에서 내 눈물보아보다 바람기억을 불렀으면 어땠을까? 하는 것이다.

 

지난 복면가왕 때 너무 자신의 목소리를 감추면서 탈락의 아픔을 본 강균성이니 이왕 칼을 뽑았으면 2번째 라운드부터 본 실력을 내는 상황에서 그냥 2번째 라운드에 바람기억을 불렀더라면 이야기는 확실히 달랐을거라는 생각이 든다.

 

복면가왕 수박씨 바람기억. 사진:mbc복면가왕

 

물론 복면가왕 강균성의 내 눈물모아를 바람기억보다 더 좋게 평가하는 사람들도 많이 있다. 하지만 강균성의 필살기를 제대로 보여준 곡은 아무래도 바람기억이 아니었나 싶다.

 

심지어 원곡보다 두키를 올리면서도 그 고음에서도 저리 깔끔하게 소리를 낼 수 있는 강균성의 노래. 물론 고음을 잘 낸다고 해서 노래를 잘하는 것은 결코 아니다. 하지만 고음만이 주는 매력은 정말 대단한 힘이 있고, 강균성은 자신의 그 매력을 너무 잘 나타내줄 수 있는 바람기억의 너무 아꼈던 것이 아닌가 싶다.

 

복면가왕 수박씨 강균성 사진:mbc복면가왕

 

사실 복면가왕 평가단을 봐도 두번째 라운드에서 정말 압도적인 무대를 보여주었을 경우에 그 여운이 길게 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가까운 예로 지난 번 복면가왕 퉁키가 두번째 라운드에서 나를 슬프게 하는 사람들을 가지고 정말 미치게 사람들의 마음을 들쑤셔 놓았고, 그 결과가 가왕으로 가는 큰 밑거름이 되었던 것을 봐도 말이다.

 

복면가왕 수박씨 강균성 사진:mbc복면가왕

복면가왕 강균성이 처음부터 자신의 무기를 제대로 쓸 수 있게 바람기억을 먼저 불렀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게 되는 이유다.

 

Posted by 내가 하고픈 이야기 끝없는 수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